‘해피투게더’ 한현남, 채리나와의 화장실 사건·공황장애 등 ‘미련 없는 토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한현남 /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

한현남 /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

KBS2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영턱스클럽의 한현남이 속 시원한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해피투게더3’에서는 한현남이 룰라의 채리나, 베이비복스의 간미연, Y2K의 고재근, R.ef의 성대현과 함께 출연해 화끈하고 솔직한 입담으로 웃음을 줬다.

이날 채리나는 한현남과 함께 출연한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드러냈다. 바로 한현남이 방송에 대한 아무런 미련도 없고 본인 이미지도 상관없는 친구인 동시에 자신의 치부를 가장 많이 알고 있는 인물이라는 것. 이에 한현남은 능청스럽게 “기대해주세요”라고 외치며 시작부터 화끈한 재미를 예고했다.

이어 한현남은 채리나와의 살벌했던 첫 만남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먼저 채리나는 한현남이 DJ DOC의 백댄서 시절에 처음 만났다면서 “현남이가 제 느낌에 지현 언니를 안 좋게 쳐다보는 모습이 굉장히 불쾌했다. 그래서 방송 끝나고 불렀다”고 회상했다. 한현남은 “화장실 안이 아니라 화장실 변기 칸이었다. 그때 나도 꼭 가수가 되어야겠다고 마음 먹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유재석이 “그럼 그때 지현씨를 바라보던 현남씨의 눈빛은 째려본 거냐 아니면 오해냐?”고 물었고 한현남은 “째려봤어요”라고 순순히 실토한 뒤 “꿀리고 싶지 않았어요”라고 털어놔 반전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한현남은 이후 채리나와 친해져 7년간 동거를 했던 시절의 이야기를 꺼내놨다. 한현남이 인기가 떨어져 힘들어 했을 때 채리나가 자신의 집으로 불렀다는 것. 그러나 훈훈한 분위기도 잠시 한현남은 “(채리나가) 허드렛일을 엄청 시켰다”고 폭로를 시작해 웃음을 안겼다. 특히 그는 “거의 노예 7년”이라면서 아침마다 커피 심부름을 했던 사연을 밝혔는데 “한 번은 너무 힘들어서 커피에 침을 뱉었다”고 밝혔다.

한현남은 성형수술에 대한 사연도 털어놨다. 그는 “제 외모가 많이 달라져서 저를 못 알아 보시는 분들이 많을 거다. 성형수술의 발단이 채리나 언니였다”면서 채리나가 본인에게 코 수술을 권유하며 비용을 대줬다고 밝힌 것. 이어 “코 수술 붓기가 빠지니까 다른 곳도 이상해 보이더라. 그러다 보니 점점 제 얼굴을 잃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나아가 한현남은 “채리나에게 수술 비용을 아직까지 안 갚았다. 그 이유는 제가 허드렛일을 많이 해왔기 때문에 퇴직금으로 생각하고 그냥 먹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현남은 유쾌한 입담을 뒤로하고 공황장애 때문에 힘겨웠던 사연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는 무대에서 쓰러진 뒤 응급실에 실려간 것이 공황발작의 시작이었다고 밝히면서 “불안하니까 과호흡이 돼서 사지가 다 뒤틀릴 정도였다. 그 후로 응급실만 9번 갔지만 몸에는 이상이 없다고 하더라. 인터넷에 검색해보니 공황장애였다. 병원에 가서 의사 선생님을 보자마자 눈물이 쏟아져 3시간 동안 울었다. 2년 동안 가족 외에는 아무도 안 만났다. 걸어나올 수가 없었다. 밥을 못 넘기니까 라면 국물에 밥알 두 세 알 올려서 삼키고 약을 먹으면 약이 너무 세니까 하루 종일 잠만 잤다. 솔직히 지금까지도 공황장애가 있다. 그래서 약을 가지고 있지 않으면 너무 불안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골프장 캐디를 하면서 공황장애를 극복했다고 말했다.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KBS2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