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간미연 “대기실에서 인사 안 하는 신인 있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가수 겸 배우 간미연이 “대기실에서 인사 안 하는 후배가 있었다”고 털어놨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다.

간미연은 “솔로 가수로 활동하던 시절, 신인들과 같은 대기실을 쓰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런데 후배들이 인사를 안 했다. 게다가 자기들끼리 시끄럽게 떠들었다”며 “리허설을 하러 가기 전에 ‘언제쯤 인사를 할 거냐’고 물었다. 리허설을 하고 돌아오니 그제서야 인사를 했다”고 말했다.

간미연은 “‘내가 솔로 가수여서 그런가?’라는 자격지심이 생기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해피투게더3’에는 1부 ‘목요일 목요일은 즐거워’에는 채리나, 성대현, 한현남, 간미연, 고재근 등이, 2부 ‘전설의 조동아리 – 내 노래를 불러줘’에는 소찬휘, 다비치, 하이라이트 이기광, 양요섭, 워너원 강다니엘, 황민현, 김재환, 배진영 등이 출연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