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홍진영 “작곡가명 갓데리C… 잠 줄여 음악 작업”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인생술집' 방송화면

/사진=tvN ‘인생술집’ 방송화면

트로트가수 홍진영이 바쁜 스케줄 때문에 늦은 밤 음악을 작업한다고 밝혔다. 22일 오후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다.

홍진영은 이날 방송에서 자신의 작곡가명이 ‘갓데리C’라고 말했다. “동명이인 홍진영 작곡가님이 계신다”며 “작곡가계의 비타민C가 되고 싶어서”라고 이유를 밝혔다.

김영철의 ‘따르릉’, 강호동의 ‘복을 발로 차버렸어’를 작사·작곡해 싱어송라이터로 자리매김한 홍진영은 쏟아지는 행사 러브콜 때문에 주로 밤에 음악을 만든다고 말했다. 그는 “잠은 죽어서 자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밤에 작업이 잘 되기도 한다. 취미 생활은 짬을 내서 한다”고 설명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