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이지은, 김영민에 “이선균 잘라줄게”… 위험한 거래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나의 아저씨' 방송화면

/사진=tvN ‘나의 아저씨’ 방송화면

‘나의 아저씨’ 이지은이 김영민에게 “이선균을 잘라 주겠다”며 거래를 제안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tvN ‘나의 아저씨’에서 이지안(이지은)은 도준영(김영민)에게 “박동훈(이선균)을 잘라 주겠다”고 거래를 제안했다.

그는 자신을 의심하는 도준영에게 “봤지 않냐. 손도 빠르고 눈치도 빠르다. 윤 상무보다는 나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도준영이 “널 어떻게 믿냐”고 되묻자 “뭘 믿냐, 후지게. 그냥 하는 것”이라고 비웃었다.

박동훈을 그만두게 하는 조건으로 1,000만 원을 받기로 한 이지안은 게임을 시작했다. 박동훈에게 밥을 사 달라고 연락했다. 이를 모르는 박동훈은 앞서 자신을 위기에서 구해준 이지안에게 “고맙다”고 인사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