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이지아 “이선균에게 나쁜 사람 되기 싫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나의 아저씨' 방송화면

/사진=tvN ‘나의 아저씨’ 방송화면

‘나의 아저씨’ 이지아가 “나쁜 사람이 되기 싫다”고 말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tvN ‘나의 아저씨’에서는 박동훈(이선균)이 뇌물 수수 혐의로 회사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

이에 박동훈의 아내 강윤희(이지아)는 내연남이자 박동훈과 같은 회사에 재직 중인 도준영(김영민)에게 “왜 사람을 궁지로 모냐. 이혼한다고 했지 않냐”고 물었다.

그러나 도준영은 “회사에서 정리되면 그 다음에 이혼하라”고 했다. 강윤희는 “직장에서 잘리고 이혼 당하고. 너무 심하다”며 “나쁜 사람이 되기 싫다”고 머리를 싸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