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을 만나다’ 서예지 “세계최초 4DX·VR영화…촬영하면서 고민 많았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서예지,기억을만나다

배우 서예지가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기억을 만나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배우 서예지가 4DX·VR영화를 처음 경험해 촬영하면서 고민이 많았다고 밝혔다.

‘기억을 만나다’(감독 구범석)는 360도 시야각의 입체 영상을 구현하는 VR 기술과 오감체험을 할 수 있는 4DX 상영시스템이 결합한 세계 최초 4DX·VR 영화다.

서예지는 22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기억을 만나다’ 기자간담회에서 “현장에서 어떻게 연기를 했는지, 모니터에 어떻게 나왔는지를 확인할 수 없다는 점이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어 “오로지 연출하는 감독만 믿고 연기하는 것이다. 감독과도 감정 전달이 잘 됐는지 서로 멀리서 확인했다”고 말했다. 또 그는 “기본적으로 음성도 오디오 기사님들이 따주는데 저희는 가슴 안에 마이크를 부착 해놓고 소리를 내야해서 ‘어떻게 들릴까’라는 고민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기억을 만나다’는 뮤지션을 꿈꾸지만 무대가 두려운 우진(김정현)과 어디로 튈지 모를 생기 가득한 배우 지망생 연수(서예지)의 아련한 첫사랑을 담은 4DX·VR로맨스 영화다. 오는 31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