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장인섭, 짧은 등장에도 존재감 빛났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추리의 여왕2' 방송 화면 캡처

‘추리의 여왕2’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장인섭이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2’에서 노량동 노인 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등장해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지난 21일 방송된 7회에서 장인섭이 연기한 고시준비생 임우철이 노량동 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밝혀졌다.

임우철(장인섭)은 클럽에서 범인을 잡으러 온 설옥(최강희)과 마주쳤다. 우철의 손에 난 상처를 본 설옥이 우철을 범인이라고 확신하자 우철은 맥주병을 깨고 설옥을 위협했다. 이후 완승(권상우)이 나타나 우철을 제압하고 사건의 전말이 공개됐다.

고시준비생인 우철이 노인이 운영하는 마트에서 물건을 훔치다가 걸렸고 “경찰에 신고하겠다. 아무리 공부해도 공무원 못한다”고 협박을 당했다.

평소 유산 문제로 노인과 사이가 안 좋았던 손자가 이 모습을 보고 우철에게 살인을 교사했다.

장인섭은 그동안 영화 ‘더폰’, ‘헤어화’, ‘불한당’ 등과 드라마 ‘미세스캅’, ‘가화만사성’ 등에 출연하며 개성 넘치는 연기를 보여줬다. ‘추리의 여왕2’에서도 짧은 등장임에도 존재감을 각인시켰다는 평가다.

‘추리의 여왕2’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