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2’ 이다희, 정체가 궁금하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추리의 여왕2' 방송 캡처

‘추리의 여왕2’ 방송 캡처

배우 이다희의 추측 불가능한 이중적인 모습이 KBS2 ‘추리의 여왕2’의 재미를 높였다.

지난 21일 방송된 ‘추리의 여왕2’에서는 이다희의 비밀이 조금씩 공개됐다.

앞서 이다희는 돈다발 케이크로 교장을 매수해 초등학생 방화 사건을 해결하며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증폭 시켰다. 이 가운데 이다희가 이번엔 의문의 여성과 은밀한 거래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날 제느와주를 찾은 이름 모를 여성은 공직자 남편의 승진 걱정을 털어놓았다. 이다희는 안타까운 기색을 내보이며 선물로 케이크 상자를 건넸다. 이 가운데 반전이 일어났다. 케이크 위에 호텔방에서 찍힌 남녀의 사진이 장식처럼 꽂혀 있었다. 여성은 “승진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웃었다.

이 과정에서 이다희의 이중 연기가 이목을 집중시켰다. 은은한 미소 뒤에 본심을 담은 어두운 얼굴은 긴장감을 유발했다.

또 이다희가 본격적으로 권상우(하완승 역)과 최강희(유설옥 역)의 사이를 추적했다. 계획적으로 경찰에게 접근해 현재 두 사람이 같은 집에 산다는 것을 알아냈다.

이다희는 때로는 사랑스럽고, 때로는 비밀스러운 이중적인 캐릭터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호평을 받고 있다.

이다희의 정체가 궁금해지는 ‘추리의 여왕2’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