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부탁’ 임수정X윤찬영, 특별한 母子의 ‘좌충우돌 동거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영화 '당신의 부탁' 예고편

사진=영화 ‘당신의 부탁’ 예고편

영화 ‘당신의 부탁’이 어느 날 갑자기 엄마와 아들 사이가 되어버린 배우 임수정과 윤찬영의 캐릭터 예고편을 공개했다.

‘당신의 부탁’은 사고로 남편을 잃고 살아가는 32살 효진(임수정) 앞에 남편의 아들 16살 종욱(윤찬영)이 갑자기 나타나면서 두 사람의 좌충우돌 동거를 그린 이야기이다.

이번에 공개한 캐릭터 예고편은 효진(임수정)의 데이트 장면과 더불어 친구를 만나고 손톱 관리를 하는 등 즐거운 싱글라이프를 즐기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후 먼저 떠난 남편의 16살 아들을 갑자기 부탁받은 효진이 이전과는 180도 다른 생활을 하게 되는 모습은 여느 엄마와 다를 바 없어 웃음을 유발한다.

이어 임신 중인 절친 미란(이상희)과 아기용품 구경을 하는 효진의 “난 이런 것도 없이 애 엄마가 됐네” 라는 담담한 대사는 먹먹한 감정을 자아낸다. 근근이 먹고 사는게 꿈인 16살 종욱(윤찬영)은 아빠가 떠나고 엄마가 생겨 당황스러운 사춘기 소년의 심경을 표현한다. 갑자기 함께 살게 된 32살 엄마는 “같이 살려면 규칙을 지켜야해”라고 말하면서도 정작 본인이 규칙을 지키지 않고, 낯선 엄마의 잔소리에 지친 종욱의 “엄마도 아니면서”라는 마지막 대사는 두 모자의 앞날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당신의 부탁’은 오는 4월 19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