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코미디”=’바람바람바람’…이병헌 감독이 만들면 다르다(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신하균,이엘,송지효,이성민,바람바람바람

배우 신하균(왼쪽부터), 이엘, 송지효, 이성민이 22일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바람바람바람’에 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불륜을 코미디로 그려낸 영화입니다. 이 막장드라마가 어떤 식으로 공감을 끌어낼 수 있을까 고민했죠. 상황보다는 인물의 감정에 집중하고자 했습니다.”

영화 ‘바람바람바람’을 연출한 이병헌 감독은 22일 오후 서울 이촌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언론시사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바람 바람 바람’은 20년 경력을 자랑하는 ‘바람의 전설’ 석근(이성민)과 뒤늦게 바람의 세계에 입문한 매제 봉수(신하균), SNS와 사랑에 빠진 봉수의 아내 미영(송지효) 앞에 치명적 매력의 제니(이엘)가 나타나면서 관계가 꼬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 감독은 “체코 영화를 리메이크했다. 국내 정서와 맞지 않는다고 생각해 상황보다는 인물들의 감정에 대해 얘기하는 방향으로 각색했다”고 설명했다.

또 “불륜은 법적으로 처벌받지 않는 선에서 가장 큰 죄”라면서 “이런 소재를 미화하거나 옹호한다고 해석될 수 있기 때문에 많이 고민했다. 말투 등을 미리 정해놓지 못하고 현장에서 들어보고 느끼며 새롭게 결정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능청스러운 연기로 웃음을 자아내는 이성민은 “영화가 잘되면 감독님 덕분이고 안 되면 감독님 탓”이라고 조크를 던져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는 “감독님은 코미디에 특출난 재능을 갖고 있다. 영화를 보고 극찬이 나왔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

오랜만에 영화로 복귀하는 송지효는 “장기간 호흡을 맞춘 게 오랜만이라 어색했다. 제주도에서 촬영해서 다른 배우들과 서로 의지하며 빨리 적응하려고 노력했다”며 웃었다. 송지효와 부부로 호흡을 맞춘 신하균은 영화에서 뒤늦게 바람을 피우는 인물이다. 그는 “사랑이 뭔지는 잘 모르겠지만 바람은 욕심이다”라고 했다.

매력적인 제니 역으로 연기 변신에 도전한 이엘은 “일부러 섹시해 보이려고 하진 않았다. 어떤 방식으로 대사를 하는가에 따라 느낌이 달라지는 캐릭터라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놓았다.

이 감독과 배우들의 고민은 고스란히 영화에 담겼다. 영화는 결혼한 남녀가 시간이 지나며 느끼는 권태와 공허함 등의 감정을 섬세하게 담아낸다. ‘바람’이라는 다소 불편한 소재를 다룬 영화에 웃음과 공감이 공존할 수 있는 이유다.

어른들을 위한 코미디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은 오는 4월 5일 개봉한다. 청소년 관람불가.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