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양혜지, 싱그러운 매력으로 ‘활력소 역할’ 톡톡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부잣집 아들'/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MBC ‘부잣집 아들’/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MBC UHD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에서 상큼발랄 인간비타민 신예 양혜지가 촬영현장의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부잣집 아들’은 거액의 빚을 유산으로 상속받은 후 아버지의 명예를 위해 빚 갚기에 고군분투하는 부잣집 아들 이광재(김지훈)와 곁에서 적극적으로 그를 응원하는 씩씩한 여자 김영하(김주현)의 이야기다.

양혜지는 극 중 영하네와 오래 알고 지낸 사이인 용이네집 막내 딸로 용이(이창엽)와는 아버지가 다른 남매사이이자 두 사람의 엄마 복순(박순천)의 딸 서희 역을 맡았다. 순진하고 천하 태평한 성격에 바람기도 다분한 서희(양혜지)는 사랑에 대한 환상을 가진 인물.

특유의 발랄한 기운으로 오빠인 용이의 무뚝뚝함을 누그러뜨리고 복순과의 티격태격 모녀 케미는 물론 용이와 복순 사이에 흐르는 서먹하고 침체된 분위기를 환기시켜줄 사랑스러운 막내로서 활약할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에서도 발랄한 매력을 뽐내는 양혜지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바쁜 촬영일정에도 웃음을 잃지 않고 즐겁게 촬영에 임하는 모습에서 그녀가 보여줄 서희의 캐릭터에 기대감을 높인다. 양혜지는 신예다운 싱그러운 활력과 풋풋한 매력으로 촬영현장의 비타민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고.

‘부잣집 아들’은 오는 25일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