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송새벽, 드라마 데뷔서 빛난 존재감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배우 송새벽/사진제공=tvN '나의 아저씨'

배우 송새벽/사진제공=tvN ‘나의 아저씨’

배우 송새벽이 지난 21일 처음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를 통해 드라마에 데뷔했다. 첫 드라마부터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했다는 평가다.

송새벽이 맡은 삼형제의 막내 박기훈은 오랫동안 영화감독을 꿈꾼다. 꿈을 이루지는 못했지만 스스로에게 창피하지 않은 것이 더 중요한 인물이다. 그는 언제나 짠한 큰 형 상훈(박호산)과 든든한 울타리 둘째 형 동훈(이선균) 사이에서 유쾌함을 책임진다.

1회에서는 상훈과 축의금을 빼돌리는 장면에서 웃음을 줬다. 큰 형을 위로한답시고 엄마의 장례식장 얘기를 할 때도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이 느껴졌다. 동훈이 여자와 있는 모습을 발견하고 엿보는 모습도 귀엽게 다가왔다.

송새벽의 매력이 돋보였다. 뻔뻔하고 천연덕스럽게, 그리고 매끄럽게 인물을 표현했다. 어떤 상황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모습과 공감을 자아내는 연기가 인상적이었다.

송새벽이 출연하는 ‘나의 아저씨’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