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아저씨’ 아이유 폭행장면, 시청자 ‘불편 토로’·방심위 민원 접수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나의 아저씨'/사진제공=tvN

tvN ‘나의 아저씨’/사진제공=tvN

지난 21일 베일을 벗은 tvN 월화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가 일부 장면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극중 장기용이 아이유를 폭행하는 장면을 본 시청자들이 불쾌감을 토로했다.

‘나의 아저씨’ 1회에는 사채업자 이광일(장기용)이 이지안(아이유)을 괴롭히는 장면이 이어졌다. 특히 광일은 지안의 복부와 얼굴 등을 거침 없이 가격했다. 지안은 피를 흘리면서도 버텼다. 지안의 성격이 잘 드러나는 대목이긴 했으나 지나치다는 반응이다. 게다가 광일에게 “나 좋아하는 것 아니냐”고 묻는 지안의 대사가 보는 이들을 납득시키지 못했다.

시청자 게시판 등에는 해당 장면이 보기 불편했다는 네티즌들의 글이 다수 올라왔다. 더불어 방통심의위에도 민원이 접수됐다고 한다.

이에 대해 ‘나의 아저씨’ 제작진은 “광일과 지안은 단순 채무 관계가 아니다. 과거부터 얽힌 이들의 관계는 회를 거듭할수록 드러날 예정이다. 긴 호흡으로 지켜봐주길 바란다”면서도 “시청자들의 의견을 귀담아듣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