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오작두’ 한선화, 김강우 비밀 손에 쥐고 ‘욕망의 싹’ 틔웠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데릴남편 오작두'

사진=MBC ‘데릴남편 오작두’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극본 유윤경, 연출 백호민)에서 한선화가 김강우의 비밀을 눈치 채며 극의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극 중 스타 국악인 장은조(한선화)는 오작두(김강우)와 한승주(유이), 에릭조(정상훈)를 잇는 연결고리로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오작두의 첫사랑이자 그가 최고 악기장의 후계자 ‘오혁’임을 알고 있는 인물인 동시에 ‘오혁 프로젝트’를 진행시키려는 PD 한승주, 청월당 대표 에릭조와 얽히고설켜있기 때문.

지난 17일 ‘데릴남편 오작두’ 방송에서는 장은조가 ‘오혁’의 가야금을 이용해 무형 문화재 자리에 오르라는 에릭조의 제안에 동요하는 모습을 보였다. 모든 것을 포기했다는 오작두가 사람들의 눈을 피해 가야금을 만들고 있음을 눈치 채 심란한 가운데 욕망의 싹을 틔운 것.

이후 행보 또한 거침없었다. 장은조는 오작두와 결혼한 한승주에게 자신을 주인공으로 한 프로그램 연출을 맡기는 도발을 감행했다. 첫사랑 오작두에 대한 미련을 내비치며 한승주에 대해 호기심을 드러내 알콩달콩 케미를 키워가고 있는 오작두와 한승주의 관계에도 적신호를 예고하고 있다.

이처럼 장은조의 의도적인 접근은 알콩달콩 케미를 키워가고 있는 오작두와 한승주의 관계에도 적신호를 예고, 위기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특히 장은조는 오작두의 비밀을 손에 쥔 채 아직까지 전면에 나서지 않고 있어 한층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를 만들고 있다. 과연 정체를 숨긴 오작두, 이를 모른 채 계약 결혼한 한승주, 그를 찾는 에릭조 세 사람 사이에서 모든 것을 알고 있는 장은조가 어떻게 판을 뒤흔들어 놓을지 앞으로의 활약에 더욱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