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 동거’ 한혜연, 피겨 여왕 김연아 따라잡기 ‘시선집중’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발칙한 동거'

사진=MBC ‘발칙한 동거’

MBC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 한혜연이 피겨 여왕 김연아로 변신했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이하 발칙한 동거)에서는 한혜연, 피오, 진영의 유쾌 발랄한 스케이팅 도전기가 공개된다.

피오는 두 동거인을 아이스링크로 이끌었고 진영은 생애 처음으로 스케이팅에 도전했다. 진영은 스케이트를 처음 타보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타고난 운동신경을 발휘해 단번에 자연스러운 스케이팅을 뽐냈다.

공개된 사진 속 피오가 한혜연의 두 손을 잡고 이끌어주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피오는 빙판 위에서 넘어질까 무서워하는 한혜연을 보고 먼저 손을 내미는 등 마치 오빠같이 자상한 매력을 뽐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그런가 하면 차근차근 발을 내딛던 한혜연은 자신의 심경을 전하는 폭탄 발언을 투척했고 이를 들은 피오와 진영은 깜짝 놀람과 동시에 웃음을 빵 터뜨렸다.

한혜연은 피오와 진영의 도움으로 스케이팅에 적응했고 이를 본 진영은 “누나 지금 김연아 선수 같아요”라며 그녀의 스케이팅에 감탄했다. 진영의 감탄을 들은 한혜연은 함박웃음을 지으며 ‘트리플 악셀’까지 도전했다고.

이어 세 동거인이 앞사람의 허리를 잡고 폭주기관차처럼 질주하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이들의 아이스링크 나들이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킨다.

‘발칙한 동거’는 오는 23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