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유노윤호, 아침부터 격정적 댄스…거실 미니 콘서트 ‘개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 혼자 산다' 유노윤호/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유노윤호/ 사진제공=MBC

그룹 동방신기의 유노윤호가 격정의 모닝 댄스를 선보인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 237회에서는 유노윤호가 자신의 집 거실에서 미니 콘서트를 연다.

방송에 앞서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에는 비장한 표정을 짓고 있는 유노윤호의 모습이 담겨있다. 그는 이른 아침부터 춤을 추기 시작했다. 춤 동작 하나하나에서 한류의 제왕다운 카리스마가 뿜어져 나왔다. 그런 그의 앞에는 인형들이 옹기종기 자리 잡고 있다. 진정한 1열에서 춤을 감상하는 반전이 펼쳐져 폭소를 유발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유노윤호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동방신기의 뮤직비디오를 틀고 춤을 추면서 댄스 자부심을 방출했다. 홀로 춤을 추던 그는 “관중이 좀 더 있어야겠어”며 인형을 끌어모은 뒤 더욱 열정적인 무대를 펼쳤다고.

뿐만아니라 유노윤호는 끓어오르는 열정을 다양한 방식으로 분출했다. 청소를 하다 걸레를 내팽개치고 열창하는가 하면 신들린 리모콘 컨트롤로 홈쇼핑을 빠르게 스캔하며 사은품까지 꼼꼼하게 챙겼다.

‘나 혼자 산다’는 23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