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김현주, ‘열혈 주부 알바생’의 바쁜 하루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 '우리가 만난 기적'의 김현주/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 ‘우리가 만난 기적’의 김현주/사진제공=에이스토리

배우 김현주가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을 통해 ‘열혈 주부 알바생’으로 변신한다. 22일 그의 변신이 담긴 스틸컷이 공개됐다.

사진 속 김현주는 마트 직원의 유니폼을 입고 있다. 누군가에게 무전을 보내는 모습, 친절한 미소로 고객을 응대하는 모습 등이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평범한 한 가장이 이름과 나이만 같고 정 반대의 인생을 사는 남자의 삶을 대신 살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김현주는 극 중 사회적 성공만 좇아 가정에는 소홀한 남편 송현철A(김명민)의 아내 선혜진을 맡았다. 마음속에 상처를 가지고 있는 선혜진은 경제적인 독립을 위해 대형 마트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한다. 이를 통해 자신만의 삶을 찾기 위해 노력하는 인물이다.

제작진은 “김현주는 촬영장에서 선혜진 못지않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며 “친절, 성실로 똘똘 뭉친 완벽한 아르바이트생 선혜진의 열혈 직장 생활은 집안에서와 또 다른 모습을 보일 것이다. 더불어 그의 직장 동료를 연기할 황석정과의 호흡도 남다르다”고 말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오는 4월 2일 처음 방송된다. 이에 앞서 오는 26일 오후 10시에는 스페셜 방송 ‘우리가 만난 기적, 더 비기닝’을 선보인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