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한지혜, 재벌가 시댁으로부터 딸 지킬까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한지혜/사진제공= 지앤지프로덕션

배우 한지혜/사진제공= 지앤지프로덕션

배우 한지혜가 3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 신고식을 성공적으로 치렀다.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에서 딸을 지키려는 엄마로 열연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었다.

‘같이 살래요’에서 한지혜는 지난 5년간 자신에게 온갖 굴욕을 안겨준 재벌가 시댁에 반기를 들고 집을 나온 박유하를 연기한다. 가족과의 교류를 끊으라는 시댁의 요구로 친정집에 딸 채은수(서연우)를 데려갈 수도 없었다. 친정 가족들과 편하게 연락을 주고받는 것조차 어려웠다. 남편 채성운(황동주)만 믿고 선택한 결혼이었지만 남편조차 유하의 희생만을 강요했다.

유하의 동생 현하(금새록)의 말처럼 “콩고물 하나 없이 벌벌 기어야 되는” 사돈집은 채씨 집안의 핏줄에게만 재산을 물려주겠다며 딸 은수의 유전자 검사 결과까지 요구했다. 남편 성운과 유하의 갈등은 절정에 달했다.  성운은 유전자 검사를 피하기 위해 다섯 살짜리 아이를 혼자 유학 보내자고 유하를 설득했다. 이에 유하는 “당신이 은수 아빠인 걸 포기해도 난 은수 엄마로 남아야 된다”며 은수의 유학을 반대했다. 어린 나이에 엄마가 돌아가시고 자신이 겪었던 아픔을 딸에게 물려주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유하의 설움은 아버지가 만든 은수의 구두를 보고 터져 나왔다. 은수의 빨간 구두가 쓰레기통에 버려져있었기 때문이다. 손녀딸을 생각하며 어떤 구두보다 정성스레 만들었을 효섭(유동근)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아는 유하에게 버려진 빨간 구두는 사돈에게 천대 당하던 가족들과 자신처럼 느껴졌다. 심지어 유하는 구두를 전해주기 위해 찾아왔던 아버지의 전화를 정없이 끊어버린 지난 시간을 떠올리며 눈물을 쏟아냈다.  결국 신발이 잘 맞아서 다행이라며 안심하는 아버지와의 통화는 ‘시댁을 나와 딸과 함께 친정으로 돌아가겠다’는 결단의 계기가 됐다.

‘같이 살래요’ 제작진은 “한지혜가 유하 역을 맡으며 열의가 남달랐다. 현장에서도 딸 은수를 연기하는 서연우와 많은 시간을 보내며 진짜 엄마처럼 지내고 있다”며 “유하는 악착같이 공부해 의대까지 진학한 당찬 인물이다. 이혼을 결심하면서까지 딸을 지키려는 유하의 단단한 애정과 굳은 의지를 그려낼 것”이라고 밝혔다.

‘같이 살래요’는 매주 토, 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