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남동539’ 정성운, ‘젠틀남’과 ‘사기꾼’ 사이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정성운/사진=MBN ‘연남동539’ 캡처

배우 정성운/사진=MBN ‘연남동539’ 캡처

배우 정성운이 ‘위선적인 모습’으로 활약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N 드라마 ‘연남동539’에서다.

배우 정성운은 ‘연남동539’에서 ‘유나 피트니센터’의 대표 유지훈으로 등장해 경쟁 피트니센터 대표 윤이나(오윤아)에게 긴장감을 선사했다. 한편 남다른 속내를 가진 사기꾼으로도 변신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지훈은 윤이나(오윤아) 대표가 운영하는 ‘이나 피트니센터’ 바로 옆 건물에 새로운 피트니센터를 오픈했다. 한창 직원을 구하는 와중에 거리에서 윤이나를 마주친 유지훈은 “이쪽 업계에서 성공한 CEO라고 소문이 자자하시던데요? 저도 앞으로 한수 배우겠습니다”라고  정중하게 인사를 청했지만, 윤이나가 고개를 돌리는 순간 차가운 표정으로 바뀌며 이중적인 모습을 보였다.

더욱이 늦은 새벽 유나 피트니센터 앞에서 마스크를 낀 채 화물차에 짐을 싣고 있던 지훈은 점장에게 “공짜라고 하면 일단 덥석 무는 사람들 심리, 그거 안 변하거든요. 사람들은 결국 돈에 움직인다는 거죠”라며 속내를 드러냈다. 지훈은 점장과 함께 몰래 화물차에 체육 기구들을 싣고 도주하려는 사기를 벌이고 있던 것.

‘젠틀남’과 ‘사기꾼’을 오가며 반전 매력을 발산한 정성운에 한 회 출연이 아쉽다는 시청자들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