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로 따라와”… ‘해투3’ 채리나 VS 한현남, 살벌했던 첫 만남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해피투게더3' / 사진제공=KBS

‘해피투게더3’ / 사진제공=KBS

‘룰라’ 채리나와 ‘영턱스클럽’ 한현남이 KBS2 ‘해피투게더3’에서 살벌했던 기싸움 비화를 털어놨다.

22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는 ‘해투동-목요일 목요일은 즐거워 특집’과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1등 가수 왕중왕전’으로 꾸며진다. 특히 ‘해투동-목요일 목요일은 즐거워 특집’에는 1990년대 가요계를 휩쓸었던 룰라 채리나, 영턱스클럽 한현남, 베이비복스 간미연, Y2K 고재근, R.ef 성대현이 출연해 ‘별들의 입담 잔치’를 벌일 예정.

채리나와 한현남은 원조 걸크러시 스타답게 화끈(?)했던 첫 만남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채리나는 “한현남이 가수로 데뷔하기 전 DJ DOC의 백댄서 시절에 처음 만났다”면서 “현남이가 지현 언니를 너무 못되게 쳐다보더라. 그래서 제가 불러내서 따졌다”고 밝혔다.

한현남은 이에 질세라 “왜 사람을 화장실로 부르냐”며 거침없이 폭로했다. 더불어 “화장실도 그냥 안이 아니라 변기 있는 칸막이였다”고 덧붙이며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재연했다. 그의 거침없는 토크에 급기야 MC들이 말리기 시작하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채리나와 한현남은 해당 사건 이후로 친해져 7년동안이나 함께 살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같이 살며 목격했던 서로의 연애사부터 온갖 치부(?)들도 모두 폭로해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고. 나아가 채리나-한현남의 토크를 시작으로 간미연-고재근-성대현 역시 ‘이제는 말 할 수 있다’는 키워드로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털어놨다는 전언이다.

‘해피투게더3’는 오늘(22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