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김숙의 사라진 촉…이유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연애의 발견' 김숙 스틸컷

‘연애의 발견’ 김숙 스틸컷

방송인 김숙이 촉을 발휘하지 못해 곤욕을 치른다.

오는 24일 KBS joy와 KBS drama 채널을 통해 동시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10회에는 10년을 사귀고 결혼을 앞둔 커플 앞에 권력을 손아귀에 쥔 남자친구의 여자 사업 파트너가 등장, 이 때문에 갈등을 겪고 있는 사연녀의 연애담이 공개된다.

앞서 김숙은 사연을 재구성한 드라마를 보고 자기 나름의 예측을 하지만 그 의견이 항상 어딘가 어긋나 있어 ‘프로 헛발러’로 낙인 찍혔다.

이번 방송에서도 김숙은 사연 속 남자친구의 심리에 주도면밀하게 접근하나 외려 주우재로부터 “누나는 정말 촉이 없는 것 같다”는 묵직한 팩트 폭력을 당한다는 후문이다.

김숙은 “원래 이름을 김‘촉’으로 하려고 했다”며 본래는 뛰어났던 자신의 능력에 대해 항변한다. 여기에 최화정도 김숙의 주장에 힘을 보태며 김숙이 유독 ‘연애의 참견’에서만 약해지는 이유를 공개했다.

‘연애의 참견’ 10회는 이날 오후 10시 1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