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명을 찾아라2’ 자연인 특집, 비투비 정일훈 ‘무(無)촉’ 활약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tvN '김무명을 찾아라2'

사진제공=tvN ‘김무명을 찾아라2’

오늘(22일) 방송되는 tvN ‘김무명을 찾아라2’ 4회에서는 ‘김무명’이 아닌 ‘자연인’을 찾아나선다. 정형돈, 이상민, 효연, 김동현과 함께 특별 게스트  비투비 정일훈의 활약이 돋보일 전망이다.

‘김무명을 찾아라2’는 특정 장소에서 무명배우 ‘김무명’을 찾아내는 잠입·추리 프로그램이다. 하지만 이번 방송에선 자연을 벗 삼아 살고 있는 진짜 ‘자연인’을 찾는 것이 목표다. 자연인 1명과 자연인을 연기하는 무명배우 4명을 가려내는 것.

제작진에 따르면 최근 촬영에서 정일훈은 “무명 배우들이 자연인을 연기하는 이번 추리 무대가 나와 특별히 연관이 있다. 평소 자연인 소개 프로그램을 자주 봤기 때문”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정일훈과 친분이 있는 정형돈이 “정일훈은 촉이 없다. ‘무(無)촉’이라고 할 수 있다”고 반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추리단은 도롱뇽이 나오는 1급수 자연 속에 자리잡은 자연인의 보금자리부터 개울가와 개집, 닭장 등을 샅샅이 관찰하고 직접 체험하며 자연인의 ‘삶’을 연기하는 무명배우들을 찾아내야 했다. 제작진은 “무명배우들은 완벽한 연기를 위해 영하 7도의 추위에서 나무를 타고 닭을 잡고 급기야 탈의까지 하는 열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자연인을 연기하는 용의자들은 남다른 개그 감각을 보였다. 자신이 바위 아래서 태어났다고 주장하는 용의자, 효연에게 설레는 마음을 숨기지 않는 용의자 등이다.

연출을 맡은 박종훈PD는 “이날 방송에는 무명배우 4명이 자연인이 되는 열연을 선보인다. 진짜 자연인이 단 한명이라 더 찾기 쉬울 것이라 생각할 수도 있지만, 추리단은 오히려 한 명의 자연인을 찾아내는 것이 더 어렵다고 말할 정도로 긴장감 있는 추리 무대가 펼쳐졌다”고 말했다.

‘김무명을 찾아라2’는 오늘(22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