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 ‘불후의 명곡’ 전설 출연… “3주 특별 편성” (공식)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가수 조용필/사진제공=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가수 조용필/사진제공=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데뷔 50주년을 맞은 가수 조용필이 7년 만에 안방극장 나들이에 나선다.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을 통해 지난 50년의 음악 역사를 돌아본다.

22일 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에 따르면 조용필은 오는 4월 9일 ‘불후의 명곡’ 녹화에 참여한다. 조용필 특집은 같은 달 21일부터 3주에 걸쳐 방송된다. ‘불후의 명곡’이 한 아티스트의 특집을 3주 편성하는 것은 처음이다.

위원회는 “‘불후의 명곡’ 제작진은 2011년 첫 방송 이후 지난 7년 동안 조용필에게 꾸준히 러브콜을 보내왔다”며 “이번 출연은 수많은 팬들과 대중의 요청에 감사함을 전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해 결심한 것”이라고 밝혔다.

조용필은 1993년 방송 중단을 선언했다. 이후 2011년 9월 MBC ‘나는 가수다’에 잠시 출연했다. 이로써 이번 ‘불후의 명곡’을 통해 7년 만에 TV 시청자들을 만나게 됐다.

조용필은 올해 데뷔 50주년을 기념해 콘서트도 연다. 오는 5월 12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 공연을 시작으로 대구·광주·의정부 등에서 ‘땡스 투 유(Thanks to you)’ 투어를 펼친다. 서울 공연은 오늘(22일) 오후 2시 인터파크에서 티켓을 예매할 수 있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