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특기로 돌아왔다”…이병헌 감독표 코미디가 기대되는 이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바람 바람 바람 '이병헌 감독 / 사진제공=NEW

‘바람 바람 바람 ‘이병헌 감독 / 사진제공=NEW

연출부터 각본, 각색, 연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며 사랑받는 이병헌 감독이 어른들을 위한 코미디 ‘바람 바람 바람’을 통해 다시 한 번 흥행 바람을 일으킬 준비를 마쳤다.

‘바람 바람 바람’은 20년 경력을 자랑하는 바람의 전설 석근(이성민)과 뒤늦게 바람의 세계에 입문한 매제 봉수(신하균), SNS와 사랑에 빠진 봉수의 아내 미영(송지효) 앞에 치명적 매력의 제니(이엘)가 나타나면서 관계가 꼬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 감독은 2008년 ‘과속스캔들’의 각색을 맡아 824만 명의 관객들을 웃기고 울리며 남다른 스토리텔링 실력을 선보였다. 이후 ‘써니'(2011) ‘타짜-신의 손'(2014) 역시 그의 각색을 통해 세련되고 유머러스한 ‘말맛’이 살아났다는 평을 받았다.

또 이 감독은 웹드라마 ‘먹는 존재'(2015)와 ‘위대한 소원'(2016)에 카메오로 출연하며 연기까지 선보였다. MBC ‘라디오스타’와 채널CGV ‘무비스토커’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유쾌한 입담을 과시하며 화제를 뫃았다.

2013년 ‘힘내세요, 병헌씨’로 주목 받은 그는 ‘스물'(2015)로 상업 영화에 데뷔하며 단순한 웃음을 넘어 현실 공감 코미디로 사랑받았다. 여기에 찰진 말맛을 살린 대사와 그 속에 담긴 솔직함은 ‘이병헌 감독표 코미디’를 구축하는 데 큰 영향을 미쳤다.

이 감독은 3년 만에 주특기인 코미디로 돌아왔다. ‘바람 바람 바람’은 철 없는 어른들의 이야기로, 신선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그는 최근 진행된 영화 제작보고회에서 “웃기는 것보다 인물들의 감정에 집중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웃긴다면, 그건 내 능력인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바람 바람 바람’은 오는 4월 5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