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한혜진, ‘멜로퀸’의 귀환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방송화면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방송화면

‘멜로퀸’이 돌아왔다.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이하 ‘손 꼭 잡고’)’로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한혜진이다.

21일 첫 방송을 내보낸 ‘손 꼭 잡고’에서는 생의 마지막에 선 남현주(한혜진)를 중심으로 인물들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 과정에서 남현주를 연기한 한혜진은 1회부터 휘몰아치는 캐릭터의 감정을 제대로 표현했다는 평가다. 남편 김도영(윤상현)과 알콩달콩하게 지내는 사랑스러운 모습부터 ‘살았다’는 기쁨도 잠시 결국 시한부 삶을 받아들이게 되는 절망의 순간까지 극한의 상황에 직면한 남현주의 일상을 밀도 있게 그려냈다.

무엇보다 현주가 아버지 남진태(장용)에게 꾹 눌러왔던 감정을 터뜨리는 장면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저미게 만들었다. 현주는 무슨 일이 있냐고 묻는 아버지를 향해 “왜 그러시냐. 사람이 그럴 수 있잖나. 샛별이 아빠 일이 잘됐다니 기쁘기도 하고 허전하기도 하고. 그러니까 내가 더 신경이 쓰인다. 아버지가 늘 그런 눈으로 날 쳐다보니까”라며 “아무일도 없다. 아무일도 없는데 아버지가 자꾸만 왜… 아버지 미안하다”고 울분을 쏟아냈다.

불길한 의사의 소견, 남편의 첫사랑 신다혜(유인영)까지 나타나 예민해진 현주는 어머니를 뇌종양으로 잃고 늘 시한부 인생에 대한 두려움과 공포 속에서 가슴앓이해온 감정이 터진 것이다. 방송 후반부 현주는 장석준(김태훈)에게 “살고 싶다”고 털어 놓았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는 한 부부가 죽음이라는 위기에 직면하면서 살아온 시간을 돌아보는 내용이다. 이를 통해 잊고 살았던 것들을 하나씩 되짚어보며 서로에 대한 사랑과 가족의 소중함을 시사한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