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담 “강다니엘 언급? 이용하는 거 아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가수 육지담이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꾼'(감독 장창원, 제작 ㈜영화사 두둥) VIP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래퍼 육지담. / 사진=텐아시아 DB

래퍼 육지담이 연이은 폭로글로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워너원 강다니엘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이용하는 게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육지담은 22일 새벽 자신의 블로그에 “회사 없이, 배경 없이, 매니저 없이 공연하러 처음 간 미국이었다. 공연 끝나고 받은 명한 한 장. 과거 빌보드 1위 래퍼와 협업 프로젝트. 열심히 살아본 척만 하는 너희가 무슨 수로 하겠냐. 내가 듣보잡(유명하지 않은 사람을 낮잡아 부르는 신조어)이라서 그런 협업도 잡혔나 보다. 고척돔 공연도 그렇고. 그런데도 내가 못했지. 왜 못했을까? 내가 이래도 이용해 먹는 걸로 보이면 진짜 너희 절이나 들어가라”고 적었다.

육지담은 앞서 21일 오후 개인 블로그를 통해 전(前) 소속사 CJ E&M을 비롯해 YMC엔터테인먼트(이하 YMC), 워너원게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이후 몇 차례에 걸친 폭로글을 통해 그가 이전부터 CJ E&M과 갈등을 빚고 있었음을 암시했으나, YMC와 워너원에 대한 사과 요구는 이유가 분명치 않아 “워너원과 강다니엘의 유명세를 이용하려는 게 아니냐”는 누리꾼들의 의심을 샀다. 육지담의 글은 이에 대한 반박인 것으로 보인다.

그런 한편, 육지담의 사과 요구에 대해 CJ E&M과 YMC는 “무엇을 어떻게 사과하라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어리둥절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육지담은 “증거가 있다”고 주장하는 중이며, 양측의 의견 대립으로 논란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