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첫방] 한혜진, 4년 공백 무색한 존재감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방송화면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방송화면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한혜진이 성공적인 복귀를 알렸다. 지난 21일 처음 방송된 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이하 ‘손 꼭 잡고’)에서 공백기가 무색하게 명불허전 연기력을 자랑했다.

‘손 꼭 잡고’는 죽음이라는 위기에 직면한 부부가살아온 시간을 돌아보는 이야기를 담았다. 잊고 살았던 것들을 하나씩 되짚어보며 서로에 대한 사랑과 가족의 소중함을 확인하게 된다는 내용의 드라마다.

처음에는 남부러울 것 없이 행복했다. 남현주(한혜진)는 뇌종양으로 어머니를 잃고 난 뒤 가족력을 걱정하며 미리 병원에 가 검사를 받았다. 병원에서 아무 이상이 없다는 판정을 받고 뛸 듯이 기뻐하며 집으로 돌아갔다.

남편 김도영(윤상현)은 잘 나가는 건축가였지만, 현실과 타협하지 않고 자신의 색깔을 고집하다 긴 슬럼프에 빠졌다. 하지만 힘든 상황에도 아내와 딸만은 끔찍하게 생각하는 인물. 남현주와 김도영은 서로를 의지하며 위기를 극복했다. 마침내 남편 김도영에게 재기의 기회가 찾아왔고 두 사람에게 꽃길이 펼쳐지는 듯했다.

하지만 행복은 오래가지 않았다. 남현주는 친구 윤홍숙(이미도)으로부터 남편의 첫사랑 신다혜(유인영)가 한국에 돌아왔다는 소식을 듣고 불안감에 휩싸였다. 소식을 듣자마자 신다혜에게서 만나자는 연락이 왔다. 고민 끝에 남현주는 신다혜를 만나러 갔지만 “나, 김도영 씨 뺏으러 왔어요”라고 당당하게 말하는 신다혜의 모습에 도망치듯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불행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뇌검사를 받았던 병원에서 다시 방문해 달라는 연락이 온 것. 담당 의사 장석준(김태훈)은 남현주에게 “심각한 거 아닙니다. 요즘 암은 불치병이 아니에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남현주는 병으로 고통받던 어머니를 떠올리며 자신에게 닥친 불행에 좌절했다. 방송 말미에는 장석준이 치료를 거부하는 남현주의 집을 직접 찾아가 설득해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혜진은 첫 회부터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극 중 가장 행복한 순간에 생의 마지막을 선고받게 된 남현주 역을 맡아 다채로운 감정 변화를 자연스럽게 표현했다. 특히 병원의 연락을 받고 패닉에 빠진 남현주의 모습을 현실감 있게 연기해 극에 몰입도를 높였다.

‘손 꼭 잡고’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