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에 웬수들’ 구원, 최윤영 설득 “나 이모 버렸어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방송화면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방송화면

MBC ‘전생에 웬수들’의 구원이 최윤영을 설득했다.

21일 방송된 ‘전생에 웬수들’에서는 민지석(구원)이 최고야(최윤영)에게 최태평(한진희), 오나라(최수진) 관계를 덮자고 말했다.

민지석은 최고야에게 “우리 이거 덮읍시다. 우리만 입 다물면 돼”라고 말했다. 이에 최고야는 “아니. 그런다고 지석씨 이모가 오나라인 게 바뀌나요? 우리 아빠가 최태평인 게 없어져요?”라고 답했다.

이어 최고야는 “고은이랑 엄마한테 죄지을 수 없어요”라고 말했고 민지석은 “딱 한번만 용기냅시다”라고 다시 설득했다. 하지만 최고야는 “우리 집안 박살낸 여자와 가족으로 엮일 수 없어요”라고 확고하게 말했고 민지석은 “나 이모 버렸어요. 내 마음 속에 이모는 없다구요”라고 울먹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