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공정환, 젠틀남으로 변신…’기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 사진제공=에코글로벌그룹

/ 사진제공=에코글로벌그룹

배우 공정환이 MBC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이하 ‘손 꼭 잡고’) 첫 방송을 앞두고 촬영 현장 모습을 공개했다.

공정환은 극중 건축가인 김도영(윤상현)의 고객이자 신다혜(유인영)의 직장 동료인 미국 투자금융회사의 서울지사장 박영근 역을 맡았다. 기존의 카리스마 넘치는 강렬한 이미지를 탈피, 새로운 모습으로 또 하나의 명품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에서 공정환은 진지한 모습으로 촬영에 임하는 반면 대기 중에는 현장 분위기를 띄우며 즐거운 모습이다. 공정환은 오랫동안 활동하며 쌓은 연기 경험을 바탕으로 첫 촬영임에도 불구하고 유연하고 능숙한 모습으로 맡은 역할을 소화한다는 후문이다.

‘손 꼭 잡고’는 오늘(21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