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담 “끔찍한 사건들 잇따라… 조현병 없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래퍼 육지담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래퍼 육지담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래퍼 육지담이 워너원과 CJ E&M·YMC엔터테인먼트에게 공개 사과를 요구한 가운데 “끔찍한 사건들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육지담은 21일 오후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CJ, YMC와 소속 가수들(워너원)이 즉시 사과하지 않으면 며칠 내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밝혔다.

“CJ, YMC가 내 연락을 받지 않았다”며 “강다니엘 군과의 사건을 당사자끼리 풀고자 했으나 워너원 전체를 숨기려는 작전을 짠 듯이 보였다”는 것. 육지담은 또 지난 2월 미국 LA에 머무는 동안 몇십대의 차로 미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글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며 육지담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일각에서는 글의 내용에 두서가 없다며 의심했다.

그러자 육지담은 다시 블로그에 “요즘 사람과 말을 별로 안 하다 보니 글 실력이 많이 퇴화했다”며 “그냥 제게 일어난 모든 일들이 저한테는 잊고 싶을 정도로 끔찍했던 사건이 많다. 그때 얘기만 하면 손발이 떨린다. 조현병 없다”고 적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