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희 ‘슈츠’서 법률 전문가로 ‘변신’…박형식과 호흡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고성희/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고성희/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고성희가 KBS2 드라마 ‘슈츠’에서 이미지 변신을 예고했다.

고성희는 ‘슈츠’에서 눈에 띄는 외모와 똑 부러지는 일처리가 돋보이는 ‘패러리걸(Paralegal)’ 김지나 역을 맡았다. 패러리걸은 변호사 업무의 효율적인 진행을 돕는 법률 전문가다.

극 중 김지나는 천재적인 기억력으로 최고 로펌에 뛰어든 가짜 변호사 고연우(박형식 분)와 사사건건 부딪힌다. 티격태격 하면서도 진심을 다해 고연우의 성장을 도우며 남다른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고성희는 ‘야경꾼 일지’, ‘아름다운 나의 신부’, ‘당신이 잠든 사이에’ ‘마더’ 등 다양한 작품에서 다채로운 캐릭터로 변신을 거듭했다. 특히 최근 종영한 ‘마더’에서 친딸을 방치하는 이기적인 엄마 자영 역을 설득력 있게 그려내며 호평 받았다. ‘슈츠’에서는 전작과 180도 다른 당차고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예고해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슈츠’는 NBC 유니버셜의 ‘슈츠’를 리메이크한 드라마로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천재적인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다. 오는 4월 25일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