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리드 김조한 “해체? ‘잠시 쉬자’ 생각했는데 21년 지나”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솔리드/사진제공=솔리드

그룹 솔리드/사진제공=솔리드

“해체라는 단어는 안 어울리는 것 같아요. 잠깐 쉰다고 생각했는데 21년이 지났습니다.”

21년 만에 그룹 솔리드로 돌아온 김조한의 말이다. 김조한은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인투 더 라잇(Into the Light)> 쇼케이스에서 해체 당시 상황을 묻는 MC 박경림에게 이 같이 답했다.

1993년 데뷔한 솔리드는 <이 밤의 끝을 잡고> <천생연분> 등 많은 히트곡을 남겼지만 1997년 공연을 끝으로 21년 간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멤버들은 사업가, 프로듀서, 솔로 가수 등 각자의 길을 걸어왔다.

김조한은 “4년 동안 굉장히 바쁘게 살았다. 그리고 각자 하고 싶은 일이 있었다. 이준 씨는 대학교를 졸업해야 했고 나는 아티스트로 발전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 잠깐 쉬면서 재충전하려고 했는데 21년이 지났다”고 설명했다.

솔리드가 재결합을 결정한 것은 지인의 결혼식장에서다. 히트곡 <천생연분>으로 축가 무대를 꾸몄던 이들은 이후 ‘다시 뭉쳐야겠다’는 생각으로 재결합에 대한 의견을 나눠왔다는 설명이다. 김조한은 “(축가 공연이) 너무 재밌었다. 사람들이 <천생연분> 가사를 아직도 알고 있다는 게 놀랍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인투 더 라잇>은 솔리드가 재결합해 처음 발표하는 새 음반이다. 더블 타이틀곡 <인투 더 나잇>과 <내일의 기억 메멘토(Memento)>를 포함해 총 9개 트랙이 실리며 솔리드가 전곡을 작사·작곡·편곡했다.

솔리드는 오는 22일 음반을 발표하고, 5월 19일과 20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