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쓰러진 감우성 찾아온 김선아… ‘최고의 1분’ 기록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키스 먼저 할까요'

사진제공=SBS ‘키스 먼저 할까요?’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20회 최고의 1분은 응급실에서 눈물 짓는 김선아와 이를 위로하는 감우성의 장면이다.

21일 시청자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0일 방송된 ‘키스 먼저 할까요?’의 19회는 10.8%(이하 수도권 가구 시청률), 20회는 13.3%, 오후 10시 58분에는 최고 시청률  15.23%을 기록했다.

이날 순진은 무한이 응급실에 실려왔다는 전화를 받고 과거 어린 딸의 죽음을 떠올리지만 이내 정신을 차리고 무한에게 달려갔다. 침대 위의 무한은 정신을 가까스로 회복해 순진을 안심시키는 장면이 담겼다. 또 다시 사랑하는 사람을 잃을 것 같아 두려운 순진과 시한부 삶을 살면서도 순진을 배려하는 무한의 모습은 시청자를 감동시키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제작진은 “서로를 걱정하고 서로를 위로하는, 그 와중에 웃음이 있는 이런 모습이 우리 삶의 진짜 사랑이지 않을까 한다”며 해당 장면을 설명했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