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라로’… 오현경, 끝까지 ‘하드캐리’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2 '라디오 로맨스'의 오현경/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KBS2 ‘라디오 로맨스’의 오현경/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오현경의 노련한 연기가  KBS2 ‘라디오 로맨스’를 빛냈다.

지난 20일 종영된 ‘라디오 로맨스’에서 오현경은 JH 엔터테인먼트 대표이자 톱스타 수호(윤두준)의 엄마 남주하를 연기했다. 복잡한 이해관계의 중심에 서며 강한 존재감을 보였다.

앞서 오현경은 다양한 작품을 통해 발랄한 매력을 보여왔다. 그러나 ‘라디오 로맨스’에서는 그와 상반된 강한 캐릭터를 연기하며 주목받았다.

극중 오현경은 아들 수호와 대립각을 이루며 갈등의 중심에 섰다. “나 네 친엄마 아니야”라며 어린 수호에게 일침을 놓고 자신의 말만 따라야 한다며 냉정한 얼굴을 보였다. 더욱이 그림(김소현)과 태리(유라) 등 여러 인물과 대립하며 갈등을 쌓아가는 장면은 오현경만의 설득력있는 연기가 필요했다.

더욱이 오현경은 냉정한 모습 뒤 숨겨진 아픔을 섬세하게 내며 캐릭터에 개연성을 부여했다. 그럴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세밀한 감정 연기로 채워나갔다. 불륜을 저지른 남편 윤석(김병세)의 말에 상처받은 모습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짠하게 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