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정다빈, 철없는 소녀의 변화 “그냥 마음 붙일 데가 필요했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SBS ‘키스 먼저 할까요’의 정다빈/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SBS ‘키스 먼저 할까요’의 정다빈/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SBS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철없는 반항아’ 정다빈이 성장하고 있다.

극 초반 손이든(정다빈)은 철없는 재벌가의 손녀로 등장해 주인공 안순진과 대립각을 세우며 미움을 사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19일, 20일 방송에서 손이든은 “그냥 마음 붙일 데가 필요하다”며 속내를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손이든은 아빠 손무한(감우성)의 결혼식에 문 뒤로 숨어서 울기 시작했다. 큰 눈에서 그렁그렁 맺혀있는 눈물은 짠하기도 했지만 귀엽게도 비쳐졌다.

이어 손이든은 순진(김선아)에게 했던 무례한 행동을 반성하는가 하면, 하민이 위험에 처할 때 가장 먼저 나서며 주도적인 모습을 보였다. ‘상처 받으며 자란 반항아’와 ‘이제 막 첫사랑을 시작한 풋풋한 소녀’를 오가며 하민과의 관계를 통해 캐릭터가 마음을 열고 변화하는 과정을 설득력 있게 보였다는 평가다.

‘키스 먼저 할까요’ 제작진은 “손이든이 ‘그냥 마음 붙일 데가 필요하다’며 자신의 말에 집중해 줄 누군가가 그리웠던 마음을 털어놨다. 사춘기 소녀의 상처받은 마음은 대사 한마디로 전달됐다. 그동안 보여준 남다른 언행을 이해시키며 또 다른 성장을 예고했다”고 밝혔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 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