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리사, 화장품 모델로 글로벌 K뷰티 부활 신호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블랙핑크 리사 / 사진제공=문샷

블랙핑크 리사 / 사진제공=문샷

걸그룹 블랙핑크의 리사가 한 화장품 브랜드의 글로벌 모델로 발탁됐다.

블랙핑크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의 자회사 YG PLUS는 21일 중국 항저우에서 현지 유력 유통업체 춘원, 레시피와 리사가 모델로 발탁된 브랜드의 해외 시장 유통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춘원은 현재 중국 내 1만여 개의 H&B 매장에 진출해 뷰티 유통계에서 손꼽히는 강자다.

이로써 리사는 베이징, 상하이 등 주요 도시 H&B스토어, 백화점, 쇼핑몰과 같은 오프라인 채널을 비롯해 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몰 티몰과 타오바오 등에서 K-뷰티를 선도하는 역할을 맡게 됐다.

리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이 브랜드의 모델이 돼 무척 영광스럽다. 더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YG PLUS는 최근 홍콩, 말레이시아 등에 리사가 모델로 발탁된 브랜드의 단독 매장을 오픈하며 해외시장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YG PLUS는 그동안 중국 화장품 시장 진출을 위해 제품위생허가를 꾸준히 취득해왔으며 올해 3월 기준으로 약 114개의 위생허가를 완료했다. 올 상반기 중 히트제품인 ‘지디향수 ‘쿠션’ 등의 위생허가를 추가로 취득하면 중국에서 매출 확대에 속도가 날 것으로 예상된다.

YG엔터테인먼트, YG PLUS 양민석 대표는 “춘원, 레시피라는 가장 좋은 파트너들과 함께 중국 시장에 진출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각 분야에서 최고의 역량을 가지고 있는 춘원, 레시피와의 강력한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YG가 보유한 다양한 콘텐츠와 인프라를 활용해 브랜드가 올해 안에 중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