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데뷔’ 허니팝콘 “‘AV 배우’ 논란, 예상했지만 꿈 이루고 싶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국내 가요계에 데뷔한 일본인 걸그룹 허니팝콘. / 사진제공=KYUN CREATE

국내 가요계에 데뷔한 일본인 걸그룹 허니팝콘. / 사진제공=KYUN CREATE

일본인 3인조 걸그룹 허니팝콘이 ‘AV 배우 출신 논란’에 대해 “예상했다”고 말했다. 21일 오후 서울 서교동 스테이라운지에서 열린 데뷔 음반 <비비디바비디부(Bibidi Babidi Boo))>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다.

허니팝콘은 일본 아이돌 SKE48 출신의 미카미 유아(이하 유아)를 비롯해 사쿠라 모코(이하 모코)·마츠다 미코(이하 미코)로 구성됐다. 그러나 이들이 일본에서 AV 배우로 활동한 이력 때문에 국내 데뷔를 두고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이에 대해 유아는 “AV 배우도 진지하게 했던 일이다. 그러나 지금은 허니팝콘 활동에 집중하고 싶다. 우리를 응원하기 어렵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많을 거다. 그래서 팬들을 소중히 생각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특히 유아는 이번 음반 제작에 사비를 들였을 만큼 의지를 불태운 바. 그는 “그렇게 해서라도 이루고 싶었던 꿈이었다”고 설명했다. 미코 역시 “한국과 일본의 문화 차이로 인한 논란을 예상했다”며 “그렇지만 우리를 응원하는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팬들이 더 늘어나게끔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허니팝콘은 지난 14일 첫 번째 미니음반 <비비디바비디부>을 내놓았다. 음반의 제목은 꿈을 실현하는 희망의 주문을 뜻한다. 동명의 타이틀곡을 비롯해 <퍼스트 키스(First Kiss)> <프리티 라이(Pretty Lie)> 등이 실렸다. 타이틀곡 <비비디바비디부>는 사랑이 이루어지길 바라는 소녀의 주문을 그린 노래다. 제목을 반복하는 중독적인 훅(Hook)과 통통 튀는 비트, 감성적인 멜로디가 어우러졌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