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홍수현, 30대 여성의 ‘극한 현실’ 대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부잣집 아들'/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MBC ‘부잣집 아들’/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MBC UHD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에서 고스펙 엄친딸 역을 맡은 배우 홍수현이 자신의 캐릭터를 직접 키워드로 표현하며 이번 작품에 대한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부잣집 아들’은 거액의 빚을 유산으로 상속받은 후 아버지의 명예를 위해 빚 갚기에 고군분투 하는 부잣집 아들 이광재(김지훈)와 곁에서 적극적으로 그를 응원하는 씩씩한 여자 김영하(김주현)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홍수현은 영하의 친언니이자 미모의 재원 김경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김경하(홍수현)는 꿈과 현실, 사랑과 조건 등 대한민국 여성이라면 누구나 생각해 봄직한 고민과 갈등을 가진 인물로 30대 여성들의 현실을 대변한다. 이에 홍수현은 경하를 외강내유, 레드, 순애보 등 세 가지로 표현하며 캐릭터에 대한 그녀만의 생각을 내놓았다.

“경하는 겉으로는 완벽하고 강인해 보이지만 여린 심성을 가진 외강내유의 캐릭터다”라고 운을 뗀 그녀는 “일에서나 사랑에서나 열정적인 모습을 드러내는 부분에서 레드 색상을 떠올리게 한다”며 그녀가 직접 느낀 경하의 이미지를 밝혔다. 남부럽지 않은 스펙으로 치열하게 버텨왔지만 현실의 벽 앞에서 한계를 깨닫는 경하의 열정과 고민이 여실히 드러나는 대목.

또한 사랑과 조건에 갈등하지만 용이(이창엽)와의 아슬아슬한 로맨스 속에서 의외의 순정적인 면모를 기대케 해 마지막 키워드로 순애보를 선택, 이번 드라마를 통해 보여줄 그녀의 이야기에 호기심을 자극한다.

뿐만 아니라 홍수현은 ‘부잣집 아들’로 김정수 작가와는 두 번째로 만나게 됐다. 지난 MBC ‘엄마’를 통해 처음 인연을 맺은 그녀는 “또 다시 김정수 작가님과 함께 작품을 할 수 있어 영광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상과 현실에서 끊임없이 갈등하겠지만 결국 세상을 살아가는데 있어 가장 소중한 가치는 사랑과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경하를 통해 이 메시지가 전달되길 바란다”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부잣집 아들’은 오는 25일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