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남자 오수’ 이종현, 질투도 서툰 남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그남자 오수' 이종현/ 사진제공=와이트리컴퍼니

‘그남자 오수’ 이종현/ 사진제공=와이트리컴퍼니

이종현이 OCN 월화 로맨스 ‘그남자 오수’에서 ‘귀여운 질투’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19일, 20일 방송된 ‘그남자 오수’ 5, 6회에서는 유리에게 마음이 있다는 것을 느끼기 시작한 오수(이종현 분)의 변화가 그려졌다. 그는 유리(김소은 분)와 진우(강태오 분)가 다정한 한 때를 보내는 모습과 사사건건 유리 옆에 나타나는 진우 때문에 질투심이 타올랐다. 특히 함께 있는 두 사람에게서 동시에 피어나는 분홍색 아지랑이를 발견하고야 만 것.
오수는 천진난만하게 장난을 치며 웃고 있는 유리와 진우 앞에서 일부러 경적을 크게 울리고 지나가는 소심한 질투부터 유리를 자판기 앞으로 불러내 청소를 시키는 등 짓궂은 행동까지 여러 방법으로 질투심을 표출했다. 감정에 서툰 오수만의 귀여운 질투가 깨알 같은 재미를 선사했다.
더불어 그는 길에서 우연히 마주친 두 사람의 다정한 모습을 보고 펀치 기계에 화풀이를 하기도 했다. 평정심을 잃고 질투심에 어쩔 줄 몰라하는 오수의 서툰 감정이 잘 드러나는 대목이다.
사랑에 대해서 지극히 이성적인 태도를 보이던 오수가 유리를 좋아하게 되면서  겪게 되는 감정의 동요와 이를 표현하고 있는 이종현의 독보적인 매력이 더해져 여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에 앞으로 펼쳐질 유리와 오수의 애정전선에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그남자 오수’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