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폴 포츠, 후포리 주민들에 ‘미니 콘서트’ 선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사진=SBS ‘백년손님’

21일 SBS ‘백년손님’ 제작진은 후포리에 방문한 월드 스타 ‘폴 포츠’의 ‘즉석 미니 콘서트’ 일부를 미리 공개했다.

지난 17일 ‘백년손님’에서는 영국의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일명 ‘기적의 목소리’로 우승해 월드 스타가 된 폴 포츠의 후포리 방문기가 그려졌다. 방송 전부터 화제가 된 그의 후포리 방문기는 폴포츠와 이춘자 여사의 첫 만남과 대형 문어 폭풍 먹방으로 재미를 선사했다.

특히 폴 포츠가 이춘자 여사와 함께 봄동 겉절이를 담그면서 냄새가 고약한 후포리표 ‘꽁치젓갈’을 경험하고 네버엔딩 양념 젓기 노동에 지쳐 탈출을 시도하는 장면은 순간 최고 시청률 9.6%를 기록하며 큰 웃음을 안겼다.

이어 24일에 방송되는 폴 포츠의 두 번째 후포리 방문기에서는 후포리 주민들을 위한 ‘미니콘서트’가 개최될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폴 포츠는 문화 사각지대인 후포리 주민들에게 오페라곡을 들을 수 있는 자리를 만들자는 남서방과 장인의 부탁을 흔쾌히 수락했다. 후포리언들이 세계적인 오페라 가수의 공연을 눈 앞에서 즐길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선물 받은 것이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본 MC 김원희와 게스트들은 “큰 감동이다”, “역시 기적의 목소리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고.

‘백년손님’은 오는 24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