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측 “강은경 작가, 신작 ‘여우각시별’ 아닌 ‘인천공항 사람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 포스터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 포스터

강은경 작가의 신작이 ‘여우각시별’에서 ‘인천공항 사람들’로 바뀐다.

SBS 드라마국 관계자는 21일 텐아시아에 “강은경 작가가 최근 트렌드에 맞췄으면 좋겠다고 해서 변경하게 됐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여우각시별’보다는 ‘인천공항사람들’이 요즘 분위기에 더 알맞다는 것.

‘여우각시별’은 각자 다른 이유로 결핍을 지닌 두 남녀가 만나 서로의 마음속 상처를 치유해가는 이야기가 담길 예정이었다. 하지만 강 작가가 새로운 작품을 집필하겠다고 결정함에 따라 인천공항 사람들의 내용이 담긴 새로운 드라마가 안방극장을 찾을 예정이다.

앞서 박신혜는 ‘여우각시별’ 여주인공을 제안받고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었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바뀌게 된 스토리에 참여를 할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박신혜의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강 작가는 앞서 ‘낭만닥터 김사부’ ‘가족끼리 왜 이래’ ‘제빵왕 김탁구’ 등을 집필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