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북한 이탈 청소년’ 다큐멘터리 내레이션 참여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 '우리가 태어난 곳' 포스터/사진제공=KBS

KBS ‘우리가 태어난 곳’ 포스터/사진제공=KBS

배우 정우성이 북한 이탈 청소년들의 이야기를 담은 KBS 다큐멘터리 ‘우리가 태어난 곳’에 목소리로 참여한다.

정우성이 KBS 다큐멘터리 내레이션에 참여하는 것은 처음이다. KBS 관계자는 “정우성은 우리 사회의 새터민들과 남북관계의 미래에 대해 긍정적이고 희망적인 인식을 가지길 바라는 마음에서 참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우성은 ‘우리가 태어난 곳’을 통해 북한 이탈 청소년들에 대한 관심이 반짝 관심으로 그치지 않고 많은 이들이 지속적인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독려할 계획이다.

‘우리가 태어난 곳’은 북한 이탈 청소년들의 학교인 ‘여명학교’의 일상을 1년간 밀착 취재한 다큐멘터리다. 이제 곧 학교를 떠나 남한 사회로 나가야 하는 여명학교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설렘과 두려움을 밀도 있게 담는다.

‘우리가 태어난 곳’은 오는 28일 오후 7시 35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