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토니X강타, 방탄소년단에 인지도 밀려 ‘좌절’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가수 토니안(왼쪽)과 강타/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가수 토니안(왼쪽)과 강타/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가수 토니안과 강타가 대구에서 ‘인지도 굴욕’을 당했다.

오늘(21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는 토니안과 강타가 대구광역시 대명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두 사람은 최근 H.O.T 멤버 5명이 준비했던 공연의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당시의 심정을 고백했다. 특히 토니안은 “공연을 준비했던 한 달이 너무 빨리 지나갔다. 그래서인지 공연이 끝난 후 후유증을 겪기도 했다”고 밝혔다.

영광스러운 후일담을 들려준 토니안과 강타는 대구 주택가로 가기 위해 올라탄 시내버스에서 체면을 구겼다. 두 사람은 버스에서 만난 20대 학생에게 “H.O.T를 알고 있냐”고 물었다. 이에 학생이 H.O.T 멤버들의 이름을 다 알지 못하자 두 사람은 좌절했다.

이어 강타가 학생에게 “방탄소년단 멤버 이름은 다 알죠?”라고 묻자 학생은 주저 없이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이름을 줄줄 읊었다. 토니안은 씁쓸한 표정으로 “우리 조금 더 활동하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끼줍쇼’는 오늘(21일)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