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윤상현, 정통 멜로 첫 도전장 ‘기대만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윤상현/사진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상현/사진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윤상현이 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를 통해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연출 정지인, 김성용, 극본 정하연, 이하 ‘손 꼭 잡고’)를 통해 정통 멜로 연기에 첫 도전장을 내민 윤상현은 재기를 꿈꾸는 천재 건축가 ‘김도영’ 역을 맡아 인간적이고 따듯한 ‘사랑’의 감정을 전할 예정이다.

‘손 꼭 잡고’는 생의 마지막 순간을 맞게 된 주부의 찬란한 마지막 사랑을 그린 멜로드라마. 부부가 죽음이라는 위기에 직면하면서 살아온 시간을 돌아보고, 또 잊고 살았던 것들을 하나씩 되짚어보며 서로에 대한 사랑과 가족의 소중함을 확인하게 된다는 내용을 담았다.

윤상현은 시한부 인생을 사는 남현주(한혜진)의 남편 김도영 역을 맡았다. 현실과 타협하지 않고 자신의 색깔을 고집하다 긴 슬럼프에 빠졌지만 아내와 딸을 위해 희생하고 고민하는 인물. 진중하고 무게감 있는 면모로 가정적이면서 인간미 넘치는 따뜻한 성격의 캐릭터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21일 열린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윤상현은 “캐릭터의 밝은 면과 어두운 면을 왔다 갔다 하는 연기를 선호하는데, 이번 캐릭터는 내면 깊이 끄집어내는 연기를 해야 해서 촬영 들어가기 전부터 연습을 많이 했다. 또 결혼하고 나서 첫 정극이고 아빠 역할, 남편 역할이기 때문에 더 몰입감이 좋고 감정도 잘 올라온다. 연기하는데 기분이 매우 좋다”라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손 꼭 잡고’는 21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