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인조 보이그룹 느와르, 미니 1집 ‘Twenty’s Noir’로 4월 9일 데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느와르 / 사진제공=럭 팩토리

느와르 / 사진제공=럭 팩토리

9인조 보이그룹 느와르(NOIR)가 오는 4월 9일로 데뷔를 확정지었다.

21일 0시 소속사 럭 팩토리는 공식 SNS를 통해 느와르(신승훈, 김연국, 이준용, 남윤성, 김시헌, 유호연, 양시하, 김민혁, 김대원)의 첫 번째 미니앨범 ‘Twenty’s Noir’ 홍보 일정이 적힌 데뷔 계획 이미지를 게재했다.

공개된 이미지에 따르면 느와르의 데뷔 앨범 ‘Twenty’s Noir’는 오는 4월 9일 베일을 벗으며 이날 데뷔 쇼케이스에서 공개된다.

느와르는 지난 1월부터 공식 유튜브 채널 및 다수 매체를 통해 자체 제작 리얼리티 방송 ‘액션 느와르(Action Noir)’를 방영했다.

김연국, 남윤성, 유호연은 지난해 방송된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한 경력이 있다.

느와르는 현재 데뷔 막바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