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종 검사→재벌집 자제…정려원, SBS ‘기름진 멜로’로 복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정려원 / 사진제공=키이스트

정려원 / 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정려원이 SBS 새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에 출연한다.

‘기름진 멜로’는 국내 최고 중식당의 스타 셰프에서 다 망해가는 동네 중국집의 주방으로 추락한 주인공의 사랑과 생존, 음식 이야기를 담아낸 드라마다. 정려원은 결혼식 축의금은 받지 않고 아버지에게 결혼 축하 용돈으로 3억짜리 수표를 받는 재벌집 자제 단새우 역을 맡는다.

단새우는 승마가 취미, 선수급 펜싱 실력이 특기인 부유층 자제다. 자신의 인생 최고의 순간 우연히 마주한 중국집 짜장면 한 그릇으로부터 또 다른 삶을 시작하게 되는 인물이다. 정려원 표 디테일 감정 연기로 단새우 캐릭터를 소화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기름진 멜로’는 ‘파스타’, ‘미스코리아’, ‘질투의 화신’ 등 독특한 소재, 재치와 의미를 모두 갖춘 대사로 유쾌한 로맨틱 코미디를 그려내는 서숙향 작가의 신작이다. 또한 ‘수상한 파트너’로 신선하고 재미있는 감각적 연출로 수많은 명장면을 탄생시킨 박선호 PD가 연출을 맡았다.

정려원은 가수로 데뷔해, 2004년 연기자 전향을 선언한 후 2005년 ‘안녕, 프란체스카’, ‘내 이름은 김삼순’으로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이후 ‘샐러리맨 초한지’, ‘드라마의 제왕’, ‘메디컬 탑팀’, ‘풍선껌’, ‘마녀의 법정’까지 매 작품 뛰어난 캐릭터 열연을 펼치며 시청자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특히 2017년 인기리에 종영한 KBS 드라마 ‘마녀의 법정’에서 에이스 독종 마녀 검사 마이듬 역을 맡아 ‘인생 캐릭터’를 얻었다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에 KBS 연기대상 여자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하는 등 대중과 평단 모두에게 실력과 인기를 인정받았다.

‘마녀의 법정’ 이후 약 6개월 만에 ‘기름진 멜로’로 복귀하는 정려원을 향한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기름진 멜로’는 ‘키스 먼저 할까요’ 후속으로 5월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