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DJ 공식 데뷔… ‘하이텐 뮤직 페스티벌’ 참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DJ 다이너소어). / 사진제공=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DJ 다이너소어). / 사진제공=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10대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의 리더 이석철이 DJ로 데뷔한다.

더 이스트라이트의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는 “이석철이 오는 24일 서울 홍대 청소년 메이저 클럽 웨이브(WAVE)에서 열리는 ‘하이텐 뮤직 페스티벌’에서 DJ 데뷔 무대를 갖는다”고 21일 밝혔다.

‘하이텐 뮤직 페스티벌’은 클럽 웨이브가 주최하는 10대 청소년들을 위한 EDM 페스티벌이다. DJ 제아애프터로 활약 중인 제국의 아이들 멤버 문준영과 나인뮤지스 출신 DJ 라나를 비롯해 반달락·준코코·숀 등 국내 DJ들이 총출동한다.

이석철은 ‘DJ 다이노소어(DINOSAUR)’라는 디제이명으로 참석한다. 팀에서 파워풀한 드럼 연주를 선보이던 이석철이 DJ로서는 어떤 음악을 들려줄지 기대된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석철의 DJ 데뷔를 응원하기 위해 팀 동료 이은성도 EDM MC로서 함께 무대에 선다. 이은성은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유도하며 이석철의 든든한 지원군으로 활약할 계획”이라고 귀띔했다.

이석철은 소속사 선배인 DJ 쿠(KOO) DJ 맥시마이트의 지원을 받으며 꾸준히 디제잉을 배웠다. 특히 이번 무대를 위해서 바쁜 일정 중에도 시간을 쪼개 연습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는 이석철의 DJ 데뷔에 대해 “발라드, 알앤비, 록, EDM 등 다양한 장르의 곡을 선보이며 음악 스펙트럼을 넓히는 일환의 활동”이라고 설명했다.

더 이스트라이트는 오는 4월 7일 공식 팬클럽 썬(SUN)과 함께하는 첫 번째 팬미팅 ‘봄 소풍’을 개최한다. 썬 회원들은 오는 21일까지 티켓링크에서 팬클럽 선 예매가 가능하며 오는 22일 오후 8시부터 일반 예매가 시작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