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하우스’, 정봉주 전 의원 ‘그날의 사진’ 780장 단독 입수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사진=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성추행 의혹 논란에 휩싸인 정봉주 전 의원이 최근 증거로 제시한 ‘780장의 사진’을 단독 입수하여 공개한다.

정봉주 전 의원 성추행 의혹 사건에서 특히 논란이 됐던 것은 사건이 일어났다고 주장하는 ‘날짜’와 ‘시간’이었는데, 최근 정 전 의원측에서 그날을 기록한 사진 780장의 존재를 밝히면서 진실공방이 더욱 가열됐다. 지금까지 정 전 의원 측에서 언론에 공개한 사진은 2011년 12월 23일 오전 11시 54분이 찍힌 한 장 뿐이다.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는 나머지 사진들을 단독 입수하여 ‘그날’ 정 의원의 행적을 파악해 볼 예정이다.

김어준은 “나는 특수 관계인이기 때문에 일반적인 사안은 논평하기가 어렵다. 다만 입수한 사진을 바탕으로 사실 관계만을 파악하겠다” 라며 조심스레 입을 뗀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과 의혹에 휩싸인 그날, 낮 12시부터 저녁 5시까지 과연 공개되지 않은 사진 속에는 어떤 장면들이 담겨있을지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 매 회 거침없는 취재로 시청자들의 극찬을 받으며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강유미의 ‘흑터뷰’ 코너에서는 ‘경찰의 댓글공작 의혹’에 대해 다룬다.

MB정부 시절 군-국정원의 댓글공작에 경찰에서까지 ‘댓글공작 계획 문건’들이 발견되면서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 문건들에는 수사국, 정보국 등 경찰 주요부서가 연관되어 있으며 약 7만여 명의 보수단체를 댓글공작에 총 동원하려는 3단계 계획 내용까지 담겨있어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이에 관해 ‘강 특보’는 계획 문건의 책임자였던 조현오 전 경찰청장과 2011년 당시 보안국장이었고,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담당했었던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을 직접 인터뷰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당시 김용판 전 청장을 향해 댓글 조작을 계획하고 실행했었는지 강력한 질문을 던졌다는 강특보. 과연 이번 흑터뷰의 주인공은 어떤 대답을 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9회 방송은 오는 22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영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