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박하나, 위너스 그룹 디자이너 향한 첫발 내딛는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인형의 집'

사진=KBS2 ‘인형의 집’

KBS2 ‘인형의 집’ 박하나가 자신의 꿈을 향해 첫발을 내디뎠다. ‘

‘인형의 집'(연출 김상휘, 극본 김예나·이정대)은 21일 ‘위너스 그룹’의 디자이너 연수생 테스트에 임하는 홍세연(박하나)의 모습을 공개했다.

‘인형의 집’은 재벌가 집사로 이중생활을 하는 금영숙(최명길)의 애끓는 모정으로 뒤틀어진 두 여자의 사랑과 우정, 배신을 담은 드라마다. 가족과 자신의 꿈을 위해 돌진하는 명품 캔디 퍼스널 쇼퍼 홍세연이 표독함만 남은 쇼핑중독 재벌3세 은경혜(왕빛나)와의 악연 속에서 복수를 감행하며 진실을 찾는 이야기다.

앞서 세연은 꿈을 위해 유학을 떠나려다 그녀를 경혜의 퍼스널 쇼퍼로 만들고 싶은 은기태 회장(이호재, 이하 은회장)의 방해와 영숙의 간절한 부탁으로 인해 유학을 포기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세연은 은회장에게 퍼스널 쇼퍼 제안을 수락하는 대신 ‘위너스 그룹’의 디자이너 연수생 모집에 신청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이에 세연이 연수생이 되기 위한 테스트를 치르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과연 그녀가 ‘은회장 저택’에 이어 ‘위너스 그룹’까지 당당하게 입성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 세연은 가슴에 수험표를 달고 긴장한 표정을 짓고 있어 시선을 모은다. 세연은 과거 좋은 학교에 합격했음에도 넉넉지 못한 가정형편으로 대학교에 가지 못해 의상 디자인을 독학했다. 학벌은 부족해도 동대문 상가에 자신이 만든 옷을 납품하면서 실력만큼은 자신이 있었던 세연이지만, 자신의 꿈을 향해 첫발을 내딛는 자리인 만큼 매우 경직된 모습을 보이고 있어 보는 이들까지 긴장하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옷을 만들던 세연이 깜짝 놀란 모습으로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퍼스널 쇼퍼로서 난항을 겪고 있는 그녀에게 또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인형의 집’은 오늘(21일) 오후 7시 50분 18회가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