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남자 오수’ 이종현, 김소은에 찌릿한 감정 느꼈다… 썸 시작?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OCN '그남자 오수' 방송화면

사진=OCN ‘그남자 오수’ 방송화면

OCN 월화 로맨스 ‘그남자 오수’(극본 정유선, 연출 남기훈)에서는 이종현과 김소은이 더 가까워졌다.

지난 20일 방송된 6회에서는 의도치 않은 데이트로 서로에 대해 조금씩 알아가는 오수(이종현)와 유리(김소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티격태격하면서도 전과 다른 달달한 기운과 떨어져 있는 동안에도 서로를 생각하다 자기도 모르게 미소를 짓는 등 누가 봐도 두 사람은 ‘썸’을 타고 있었다.

특히 오수는 자신의 차 조수석에서 잠든 유리의 머리카락을 쓸어 올려주다 그녀의 볼에 손이 닿자 찌릿하는 기운을 감지했다. “느낌 없으면 굿바이, 울렁울렁하면 웰컴”이라는 대사처럼 유리에게 드디어 울렁울렁함을 느껴버린 것.

오수와 유리는 갈 곳 없는 편의점 직원의 아이와 함께 놀아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유리가 바쁜 오수를 보내려고 하자 두 사람과 함께 있는 것이 즐거웠던 아이는 셋이 함께 놀자고 말해 의도치 않게 이들의 데이트를 성사시켰다.

보기만 해도 귀여운 두 사람의 투닥투닥 말싸움은 물론, 이에 즐거워하는 아이의 모습까지 훈훈한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또한 아이의 바지를 사러 들어간 옷가게에서 아이의 부모님으로 오해를 받기도 해 잠깐이었지만 서로 미묘한 감정을 느껴 보는 이들까지도 흐뭇하게 만들었다.

더불어 유리의 집 창문을 올려다보며 그녀가 잘 들어갔는지 확인하는 오수는 영락없는 사랑에 빠진 남자의 모습으로 안방극장의 설렘지수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취한 유리를 업고 바래다주는 진우를 발견, 상처받은 표정으로 둘을 지켜보는 오수의 표정은 관계를 확실히 단정지을 수 없는 썸의 씁쓸한 단면까지 잘 보여줘 공감대를 자극했다.

무엇보다 유리 역시 오수와 갔던 비싼 레스토랑 영수증을 들여다보며 기분 좋은 듯 피식 웃어 그에 대한 숨길 수 없는 감정을 드러냈다. 오수에게 진 빚을 갚기 위해 일주일 생활비와 맞먹는 금액을 그와의 식사에 지불했음에도 싫지 않은 듯 미소를 짓다가 그런 자기 자신에 놀라는 등 간질간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이처럼 ‘그남자 오수’는 알 듯 말 듯 아슬아슬한 썸을 타고 있는 오수와 유리, 갑작스러운 진우의 고백까지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이들의 흥미진진한 연애전선에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그남자 오수’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